귀묵상의 깊이를 더해주는, 말씀묵상
  • 믿음의 인프라(Infra)를 구축하라

    본 말씀은 사랑의교회 오정현 담임목사의 주일설교를 요약, 정리한 것입니다.

  • 이전 2019년 12월 03일 다음

본문말씀   |

  요한복음 2:1~11   John 2:1~11
1 사흘째 되던 날 갈릴리 가나에 혼례가 있어 예수의 어머니도 거기 계시고 1 On the third day a wedding took place at Cana in Galilee. Jesus' mother was there,
2 예수와 그 제자들도 혼례에 청함을 받았더니 2 and Jesus and his disciples had also been invited to the wedding.
3 포도주가 떨어진지라 예수의 어머니가 예수에게 이르되 저들에게 포도주가 없다 하니 3 When the wine was gone, Jesus' mother said to him, "They have no more wine."
4 예수께서 이르시되 여자여 나와 무슨 상관이 있나이까 내 때가 아직 이르지 아니하였나이다 4 'Dear woman, why do you involve me?' Jesus replied, 'My time has not yet come.'
5 그의 어머니가 하인들에게 이르되 너희에게 무슨 말씀을 하시든지 그대로 하라 하니라 5 His mother said to the servants, 'Do whatever he tells you.'
6 거기에 유대인의 정결 예식을 따라 두세 통 드는 돌항아리 여섯이 놓였는지라 6 Nearby stood six stone water jars, the kind used by the Jews for ceremonial washing, each holding from twenty to thirty gallons.
7 예수께서 그들에게 이르시되 항아리에 물을 채우라 하신즉 아귀까지 채우니 7 Jesus said to the servants, 'Fill the jars with water'; so they filled them to the brim.
8 이제는 떠서 연회장에게 갖다 주라 하시매 갖다 주었더니 8 Then he told them, 'Now draw some out and take it to the master of the banquet.' They did so,
9 연회장은 물로 된 포도주를 맛보고도 어디서 났는지 알지 못하되 물 떠온 하인들은 알더라 연회장이 신랑을 불러 9 and the master of the banquet tasted the water that had been turned into wine. He did not realize where it had come from, though the servants who had drawn the water knew. Then he called the bridegroom aside
10 말하되 사람마다 먼저 좋은 포도주를 내고 취한 후에 낮은 것을 내거늘 그대는 지금까지 좋은 포도주를 두었도다 하니라 10 and said, 'Everyone brings out the choice wine first and then the cheaper wine after the guests have had too much to drink; but you have saved the best till now.'
11 예수께서 이 첫 표적을 갈릴리 가나에서 행하여 그의 영광을 나타내시매 제자들이 그를 믿으니라 11 This, the first of his miraculous signs, Jesus performed in Cana of Galilee. He thus revealed his glory, and his disciples put their faith in him.

말씀묵상   |

오늘 본문은 잘 알고 있듯이 요한이 기록한 것입니다. 요한은 예수님의 심정을 잘 이해한 사람입니다. 그 요한이 ‘예수계서 처음 표적을 ….갈릴리 가나안에서 행하셨다…’고 합니다.

기적이 아니라 표적입니다. 기적은 결과가 중요하지만 표적은 그 표적 뒤에 담긴 목적과 동기가 중요합니다. 이 사건은 요한에게 엄청난 사건이었습니다.

이 사건을 통해 우리는 신앙의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습니다.
왜 예수님은 첫번째 표적을 가나안 혼인잔치에서 포도주 표적으로 행사셨을까요?
예수님은 이 땅에 오신 목적은 하나님의 나라가 이땅에 펼쳐지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되려면 먼저 하나님의 나라가 어떤 것인지를 보여줘야 합니다. 제자들을 부른 것은 하나님 나라 건설에 동참하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렇다면 먼저 중요한 것은 하나님 나라의 관이 분명해야 합니다. 우리의 신앙의 인프라를 구축하려면 천국의 관이 분명해야 합니다.

이유는 그 당시 유대사람 정신 구조가 아주 잘못되었습니다. 천국이 아니라 지옥 같았습니다.
첫째는 바리새인들, (유대지도자들로 율법주의자, 다른 사람을 비난하는 사람들입니다.)
또하나는 사두개인들(부활이 없다고 하는 사람. 성경의 기적을 믿지 않는 이들. 자유주의자)
세번째는 에센(Essenes)파, (잘못된 신비주의자, 금욕주의자. 하나님을 위해 희생한다고 하면서 스스로 고행하는 것.)
이럴 때 주님께서 혼인잔치 집을 통해 천국관의 시각을 갖도록 해주셨습니다.
혼인집은 기대와 설레임, 기쁨이 있는 곳입니다. 이곳에서는 즐거워해야 합니다.
바울은 ‘천국은 성령 안에서 의와 평강과 희락이라고 했습니다.’우리가 조용한 성격이라도 예수믿고 구원받은 집은 기쁨이 넘쳐야 합니다.

두번째는 기적의 관한 우리의 시각입니다.
언제 기적을 경험하나요? 3절에 ‘포도주가 모자란지라’ 라고 합니다. 당시에 포도주가 모자라면 잔치가 이루어 지지 않습니다. 심지어 법정에 서야 할 위기입니다. 그럴 때 기적이 이루어 집니다. 모든 기적은 어려움 다음에 생깁니다. 문제 없이는 기적이 없습니다. 모든 문제 다음에는 기적이 온다는 것을 기억하십시오.
날마다 햇볕 같은 날은 언젠가는 사막이 됩니다. 문제 없는 인생을 기대하지 마십시오.

4절을 보면 언뜻 마리아의 청을 거절한 것처럼 보이지만, 그런데 기적관이 분명하면 문제를 문제로 알지 않습니다. 문제를 지혜롭게 예수님께로 들고 갑니다. 그리고 준비를 합니다. 5절을 보면 마리아는 하인들에게 ‘무슨 말씀을 하시든지 그대로 하라’고 합니다. 기적에 대한 분명한 뿌리를 내린 사람만이 할 수 있는 고백입니다. 문제를 문제로 보지 않고, 주님께로 들고 가는 마음, 무슨 말씀을 하시던지 거절로 알지 않고 매달리는 심정, 그럴 때 우리가 상상도 못할 기적이 일어납니다. 이것이 기적관입니다.

세번째는 변화관입니다.
물이 포도주가 된 사건은 맹물 같은 인생이 성령의 폭발력 있는 인생으로 바뀐다는 것입니다. 껍데기의 변화가 아니라 근본적인 변화입니다. 이것이 신앙의 뿌리입니다. 제자훈련의 목표는 변화입니다. 다락방의 목표는 영적변화의 산실입니다.
저는 제자훈련을 통하여도 바뀌지 않는 분들을 볼 때 정말 마음이 아픕니다. ‘변화’입니다.
이것이 오늘 본문을 통해 보여주신 신앙의 토대입니다.

천국관, 기적관, 변화관이 자리를 잡히면, 이제 부수로 얻어지는 축복이 있는데, 그것은 10절입니다. 세상의 방법과 주님의 방법이 다릅니다. 세상은 처음에는 좋지만 나중에는 안 좋은 것을 내 놓습니다. 그러나 하나님 나라의 방법은 처음보다 끝이 더 좋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교회입니다. 가면 갈수록 더 축복을 받습니다. 이것이 마음에 와닿기를 바랍니다.

세상은 처음에 좋지만 나중에는 독침으로 쏩니다. 하나님은 가면 갈수록 향기롭습니다.
요한의 변화를 아십니까? 요한은 변화되기 전, 성격은 벼락의 아들로 불릴만큼 거칠었는데, 갈수록 그는 사랑의 사도가 되었습니다. 요한은 말년에 에베소 감독이 되어 설교를 했는데, 날마다 사랑에 대해서 설교를 했다고 합니다. 베드로 역시 다혈질 사람이 후에는 고난을 받아서 하나님을 생각하며 참으면 아름답다고 할 정도로 성품이 바뀌었습니다. 인격이 변화된 것입니다. 바울 역시 그렇습니다. 할렐루야!
이것이 주님의 방법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신앙의 깊이에 들어가면 이런 축복을 받습니다.

<본 말씀은 오정현 목사의 주일설교(2003.10.26)를 요약,정리한 것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