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묵상의 깊이를 더해주는, 말씀묵상
  • 사랑의 헌신

    본 말씀은 사랑의교회 故옥한흠 원로목사의 주일설교를 요약, 정리한 것입니다.

  • 이전 2017년 11월 01일 다음

본문말씀   |

  요한복음 12:1~11   John 12:1~11
1 유월절 엿새 전에 예수께서 베다니에 이르시니 이 곳은 예수께서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신 나사로가 있는 곳이라 1 Six days before the Passover, Jesus arrived at Bethany, where Lazarus lived, whom Jesus had raised from the dead.
2 거기서 예수를 위하여 잔치할새 마르다는 일을 하고 나사로는 예수와 함께 앉은 자 중에 있더라 2 Here a dinner was given in Jesus' honor. Martha served, while Lazarus was among those reclining at the table with him.
3 마리아는 지극히 비싼 향유 곧 순전한 나드 한 근을 가져다가 예수의 발에 붓고 자기 머리털로 그의 발을 닦으니 향유 냄새가 집에 가득하더라 3 Then Mary took about a pint of pure nard, an expensive perfume; she poured it on Jesus' feet and wiped his feet with her hair. And the house was filled with the fragrance of the perfume.
4 제자 중 하나로서 예수를 잡아 줄 가룟 유다가 말하되 4 But one of his disciples, Judas Iscariot, who was later to betray him, objected,
5 이 향유를 어찌하여 삼백 데나리온에 팔아 가난한 자들에게 주지 아니하였느냐 하니 5 "Why wasn't this perfume sold and the money given to the poor? It was worth a year's wages."
6 이렇게 말함은 가난한 자들을 생각함이 아니요 그는 도둑이라 돈궤를 맡고 거기 넣는 것을 훔쳐 감이러라 6 He did not say this because he cared about the poor but because he was a thief; as keeper of the money bag, he used to help himself to what was put into it.
7 예수께서 이르시되 그를 가만 두어 나의 장례할 날을 위하여 그것을 간직하게 하라 7 'Leave her alone,' Jesus replied. 'It was intended that she should save this perfume for the day of my burial.
8 가난한 자들은 항상 너희와 함께 있거니와 나는 항상 있지 아니하리라 하시니라 8 You will always have the poor among you, but you will not always have me.'
9 유대인의 큰 무리가 예수께서 여기 계신 줄을 알고 오니 이는 예수만 보기 위함이 아니요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신 나사로도 보려 함이러라 9 Meanwhile a large crowd of Jews found out that Jesus was there and came, not only because of him but also to see Lazarus, whom he had raised from the dead.
10 대제사장들이 나사로까지 죽이려고 모의하니 10 So the chief priests made plans to kill Lazarus as well,
11 나사로 때문에 많은 유대인이 가서 예수를 믿음이러라 11 for on account of him many of the Jews were going over to Jesus and putting their faith in him.

말씀묵상   |

나사로와 마르다와 마리아가 베다니에서 예수님을 모시고 잔치를 벌이고 있습니다. 당시는 누구든지 예수님 편에 서서 예수님을 하나님의 아들이라 말했다가는 유대 사회에서 완전히 매장될 수도 있는 살벌한 분위기가 감돌고 있었습니다(요9:22).


그러나 나사로와 마르다와 마리아, 시몬은 그런 위협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예수님을 위해 잔치를 벌였습니다. 그들에게서 우리는 예수님이 원하는 사람의 전형을 발견하게 됩니다. 곧 예수님을 위해서라면 자기 목숨이라도 걸고 헌신하려는 용기 있는 사람들인 것입니다.

이런 면에서 마리아의 헌신은 우리의 관심을 끌고도 남습니다. 주님은 마리아가 향유를 가지고 자기에게 붓고 머리털로 씻기는 것을 보시고는 "저가 내게 좋은 일을 하였느니라"(마26:10)고 말씀하셨습니다. 더 나아가 그녀의 행동을 자신의 죽음을 위한 것으로 해석하셨습니다(마26:12). 또한 그녀에게 큰 상을 약속하셨습니다(마26:13).

특별히 마리아의 행동에는 향유보다 더 진한 향기를 토하는 사랑이 배어 있었습니다. 사랑은 입으로 말하지 않고 행동으로 말합니다. 마리아의 행동은 사랑으로 말하는 행동이었습니다. 그러면 마리아의 헌신에서 발견할 수 있는 세가지 점을 정리해 보겠습니다.

첫째, 사랑으로 하는 헌신이기 때문에 마리아는 주님께 최고의 것을 드렸습니다. 진정한 사랑을 하면 상대방에게 최고의 것을 주게 됩니다. 마리아는 자신이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던 향유 옥합을 깨어서 예수님의 머리와 발에 부었습니다. 그것은 가룟 유다의 계산대로라면 300데나리온, 곧 노동자가 일년 동안 수고해서 벌 수 있는 금액에 해당하는 엄청난 것입니다. 그러나 값을 따진다면 그것은 사랑의 행위라고 할 수 없습니다. 값을 따지지 않고 아낌없이 주는 것이 사랑이기 때문입니다.

둘째, 사랑으로 하는 헌신이기 때문에 마리아는 비난을 받으면서도 주님께 드렸습니다. 가롯 유다는 마리아를 보고 왜 그 값비싼 향유를 가난한 자를 구제하는데 쓰지 않고 예수님의 발에다가 쏟아 낭비하느냐고 화를 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수님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의 미지근한 태도에 맞추려고 자신의 뜨거운 열정의 온도를 낮춰서는 안 됩니다.

셋째, 사랑으로 하는 헌신이기 때문에 마리아는 주님께 최우선으로 드렸습니다. 마리아는 예수님의 죽음을 염두에 두고 있었습니다. 이제 예수님이 자기 집으로 찾아올 기회가 다시 없을 것이는 사실을 직감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최선의 것으로 주님께 드렸던 것입니다.

해링톤이라는 분의 말입니다. "마귀가 가장 요긴하게 사용하는 사람은 활동적인 죄인이 아니라 비활동적인, 헌신하지 않는 그리스도인들이다". 오늘날 교회 안을 보면 헌신기피증이 전염병처럼 퍼져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주님은 마리아와 같은 헌신자를 부르고 계십니다. 또한 그분은 우리의 모든 것을 요구하십니다. 주님이 우리를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먼저 아낌없이 내어주셨기 때문입니다. 우리 모두 그 사랑에 감격해서 우리의 남은 생을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온전히 드릴 수 있길 바랍니다.

<본 말씀은 옥한흠 목사의 설교를 요약,정리한 것 입니다.>

오늘의 기도   |

주님, 우리도 마리아처럼 가장 귀한 것을 주께 드리기 원합니다. 나의 삶, 나의 시간, 나의 열정, 나의 재정, 나의 모든 것을 드립니다. 받아 주시옵소서. 그리고 하나님 나라를 위하여 사용하여 주시옵소서.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