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묵상의 깊이를 더해주는, 말씀묵상
  • 어둠에서 빛으로

    본 말씀은 사랑의교회 오정현 담임목사의 주일설교를 요약, 정리한 것입니다.

  • 이전 2017년 09월 01일 다음

본문말씀   |

  창세기 1:1~5   Genesis 1:1~5
1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1 In the beginning God created the heavens and the earth.
2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영은 수면 위에 운행하시니라 2 Now the earth was formless and empty, darkness was over the surface of the deep, and the Spirit of God was hovering over the waters.
3 하나님이 이르시되 빛이 있으라 하시니 빛이 있었고 3 And God said, "Let there be light," and there was light.
4 빛이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하나님이 빛과 어둠을 나누사 4 God saw that the light was good, and He separated the light from the darkness.
5 하나님이 빛을 낮이라 부르시고 어둠을 밤이라 부르시니라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이는 첫째 날이니라 5 God called the light "day," and the darkness he called "night." And there was evening, and there was morning-the first day.

말씀묵상   |

창세기의 언어는 하늘의 언어입니다. 하늘의 언어는 땅의 생각을 가지고 다 알 수 없는 영적인 언어이고, 창조주 하나님의 역사에 대해 피조물인 우리가 다 이해할 수 없으므로 영으로 분별하는 성령의 생각이 필요합니다. 지구라는 행성이 처음 시작될 때는 전체가 바다로 둘러싸이고 완전한 흑암으로 뒤덮여 있었습니다. 이것이 성경에서 혼돈과 공허라는 두 단어로 표현되어 있는데, 혼돈(토후)은 틀이 없다는 말이고 공허(바후)는 모호함, 사람이 거주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뜻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하나님의 영, 성령하나님이 수면 위에 운행하심으로 빛이 생기고 틀이 잡히기 시작합니다. 이처럼 우리가 삶의 소망이 끊어지고 흑암의 깊음 가운데 있는 상황일 때 성령께서 운행하시면 질서가 잡히고 토대가 형성되는 것입니다.
창조의 제1과업은 빛을 만드신 것입니다. 빛은 생명의 본질로써, 하나님께서 질서를 잡고 정리케 하시는 생명의 역사입니다. 빛이 없으면 생명도 없습니다. 빛이 없으면 영적으로나 육적으로나 생명이 없습니다. 또한 생명의 원천은 주님께 있고, 주님은 우리에게 빛을 주시는 분이므로 우리는 주님 안에서 빛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빛이 있으라"하심으로 빛이 생겼으므로, 빛은 하나님께로부터 왔습니다. 모든 선악의 기준, 좋고 나쁨의 기준은 오직 하나님께 있습니다. 하나님께로 비롯된 것은 좋은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좋지 않은 것입니다. 따라서 빛이 소중하고 좋은 이유는 그것이 하나님께로 비롯되었고 하나님의 속성이기 때문입니다. 빛을 깨닫는 경지에는 세 가지가 있는데, 육신의 눈으로 깨닫는 경지와 정신적인 빛으로 깨닫는 경지, 영적인 세계의 빛으로 곧 하나님의 심정을 깨닫는 경지입니다. 이 세 가지의 빛을 균형 있게 모두 누려야만 합니다. 첫 번째로 육신의 눈으로 깨닫는 빛은 지금 우리가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그것입니다. 두 번째로 정신적인 빛은 진리의 빛, 형이상학적인 빛으로 정신세계를 비추어 세상의 이치와 도덕을 깨달을 수 있게 해주는 것입니다. 세 번째로 영적인 빛은 어두움이 조금도 없는 빛이신 하나님의 본성을 깨닫는 것입니다. 이 영적인 눈이 열린 요한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생명의 빛인 것을 선포하게 됩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초막절 행사를 하면서 밤에 등불을 다는 것은 주님이 우리의 빛이시라는 상징이며, 광야 길에 불기둥으로 빛이 되어주신 하나님을 기념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육신과 진리와 영적인 눈이 열려 하나님이 빛이시며, 모든 좋은 것이 하나님께로부터 나온다는 것을 인식하는 자마다 광야 같은 인생에서도 분명한 인도하심의 축복을 받게 될 것입니다. 우리의 육신의 눈과 정신적인 진리, 영적인 눈이 열리면 빛과 어둠, 악과 선, 생명과 죽음, 저주와 축복이 구분되는 축복을 받게 됩니다. 이 세 단계의 눈의 균형이 깨지면 빛이 와도 깨닫지 못하고 어둠처럼 살게 되고, 반대로 영적인 눈까지 올라가게 되면 어둠도 빛이 되고 죽음도 생명이 될 수 있습니다. 초라하고 부족한 인생이라도 생명의 빛 되신 예수 그리스도에 영적인 눈이 열리면 어둠과 빛을 동일하게 하는 수준까지 이르게 하시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모든 성도들의 흑암을 밝히시고, 그 눈을 열어주셔서 어둠과 빛이 동일한 수준에까지 올라가 하나님의 심정을 깨닫고, 점점 돋는 햇볕 같은 원만한 하나님의 찬란한 광명과 빛을 경험하는 거룩한 하나님의 백성들로 삼아 주시기를 소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