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묵상의 깊이를 더해주는, 말씀묵상
  • 도피성 되신 예수 그리스도

    본 말씀은 사랑의교회 오정현 담임목사의 주일설교를 요약, 정리한 것입니다.

  • 이전 2017년 01월 11일 다음

본문말씀   |

  여호수아 20:1~9   Joshua 20:1~9
1 여호와께서 여호수아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1 Then the LORD said to Joshua:
2 이스라엘 자손에게 말하여 이르기를 내가 모세를 통하여 너희에게 말한 도피성들을 너희를 위해 정하여 2 'Tell the Israelites to designate the cities of refuge, as I instructed you through Moses,
3 부지중에 실수로 사람을 죽인 자를 그리로 도망하게 하라 이는 너희를 위해 피의 보복자를 피할 곳이니라 3 so that anyone who kills a person accidentally and unintentionally may flee there and find protection from the avenger of blood.
4 이 성읍들 중의 하나에 도피하는 자는 그 성읍에 들어가는 문 어귀에 서서 그 성읍의 장로들의 귀에 자기의 사건을 말할 것이요 그들은 그를 성읍에 받아들여 한 곳을 주어 자기들 중에 거주하게 하고 4 'When he flees to one of these cities, he is to stand in the entrance of the city gate and state his case before the elders of that city. Then they are to admit him into their city and give him a place to live with them.
5 피의 보복자가 그의 뒤를 따라온다 할지라도 그들은 그 살인자를 그의 손에 내주지 말지니 이는 본래 미워함이 없이 부지중에 그의 이웃을 죽였음이라 5 If the avenger of blood pursues him, they must not surrender the one accused, because he killed his neighbor unintentionally and without malice aforethought.
6 그 살인자는 회중 앞에 서서 재판을 받기까지 또는 그 당시 대제사장이 죽기까지 그 성읍에 거주하다가 그 후에 그 살인자는 그 성읍 곧 자기가 도망하여 나온 자기 성읍 자기 집으로 돌아갈지니라 하라 하시니라 6 He is to stay in that city until he has stood trial before the assembly and until the death of the high priest who is serving at that time. Then he may go back to his own home in the town from which he fled.'
7 이에 그들이 납달리의 산지 갈릴리 게데스와 에브라임 산지의 세겜과 유다 산지의 기럇 아르바 곧 헤브론과 7 So they set apart Kedesh in Galilee in the hill country of Naphtali, Shechem in the hill country of Ephraim, and Kiriath Arba (that is, Hebron) in the hill country of Judah.
8 여리고 동쪽 요단 저쪽 르우벤 지파 중에서 평지 광야의 베셀과 갓 지파 중에서 길르앗 라못과 므낫세 지파 중에서 바산 골란을 구별하였으니 8 On the east side of the Jordan of Jericho they designated Bezer in the desert on the plateau in the tribe of Reuben, Ramoth in Gilead in the tribe of Gad, and Golan in Bashan in the tribe of Manasseh.
9 이는 곧 이스라엘 모든 자손과 그들 중에 거류하는 거류민을 위하여 선정된 성읍들로서 누구든지 부지중에 살인한 자가 그리로 도망하여 그가 회중 앞에 설 때까지 피의 보복자의 손에 죽지 아니하게 하기 위함이라 9 Any of the Israelites or any alien living among them who killed someone accidentally could flee to these designated cities and not be killed by the avenger of blood prior to standing trial before the assembly.

말씀묵상   |

땅 분배가 끝난 이스라엘에게(수19:49) 이제 남은 문제는 약속의 땅에서 살아가는 것이었습니다. 가나안 정복 전쟁이라는 외부적인 문제를 해결한 이스라엘은 이제 내적 싸움에서 승리해야 하는 문제 앞에 서게 됩니다. 그래서 여호수아 20장부터 사사기까지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어떻게 내적인 갈등들을 해결하는지를 그리고 이 문제 앞에서 그들이 어떻게 승리하며 어떻게 실패하는지를 우리에게 보여줍니다.

내면의 문제 해결을 위해 하나님께서 열어주신 길 중의 하나는 본문에 소개되는 도피성입니다. 도피성이란 부지 중 살인한 사람이 피의 보복으로부터 구원받을 수 있는 길입니다. 그는 도피성에 안전하게 머물다가 대제사장이 죽을 때에 다시 집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됩니다.(6절) 이러한 구약의 도피성 그리고 대제사장이 예표이며 그림자라면 우리의 도피성 되시며 대제사장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는 실체요 완성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영원히 우리의 도피성이 되어 주시며 대제사장이 되어 주십니다. 우리 중 누구도 도피성이 필요 없을 만큼의 영적 부자는 없습니다. 반대로 도피성에 가지 못할 만큼 저주 받은 사람도 없습니다. 우리가 어쩌지 못하는 모든 중독의 문제 뿐 아니라, 가장 극복하기 힘든 나 자신을 이길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바로 도피성 되시는 예수님 안에서 소명을 발견하는 것입니다.

구약의 도피성과 예수 그리스도는 어떤 점에서 비슷합니까? 첫째, 하나님의 일방적인 선언을 통한 구원이라는 측면에서 비슷합니다. 구약의 도피성에 관한 모든 내용과 장소와 규례들은 모두 하나님이 일방적으로 선언하신 것입니다. 거기에는 인간의 어떤 아이디어도 들어가 있지 않습니다. 복음의 진리 역시 이와 마찬가지입니다.
둘째, 은혜를 받는 측면에 있어서 비슷합니다. 도피성에 들어간 자는 분깃을 받아 거주자로 살아가며 피의 보복을 받지 않을 수 있는 은혜를 얻었습니다.(4절) 우리도 예수님을 통해 피의 보복을 받지 않을 수 있는 은혜를 받았습니다.
셋째, 도피성에 들어간 자들에게 주시는 변화의 측면에서 비슷합니다. 여섯 도피성의 이름은 게데스(성소, 의로움), 세겜(우리의 짐을 짊어지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어깨), 헤브론(교통, 교제), 베셀(요새), 길르앗 라못(보좌), 골란(기쁨)이었습니다. 이 이름들에 담긴 뜻이 곧 도피성 안에 들어간 사람들에게 하나님이 주시는 생명력과 능력입니다. 우리를 결코 내쫓지 아니하시는 예수 그리스도가 도피성 되실 때 그 은혜는 우리에게도 그대로 접목되는 것입니다.

그러면 도피성에 들어간 자는 그저 그 은혜를 받아 누리기만 하면 됩니까? 그렇지 않습니다. 은혜를 받아 누리는 것을 넘어, 잘못된 삶을 살았던 인생에서 변화되어 다시 고향으로 돌아갈 소명자로 준비되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 말씀과 성령과 결단이 있어야 합니다. 주님은 우리의 도피성이 되사 우리를 변화되게 하셨습니다. 그리고 그 변화의 흔적은 곧 소명자가 되는 것입니다. 우리가 마틴 루터처럼 종교개혁을 하지는 못해도, 손양원 목사님처럼 사랑의 원자탄이 되지는 못해도, 윌리암 윌버포스처럼 노예제도를 폐지하는 사람은 못되어도, 내 삶을 주시하시는 한 분 하나님 앞에서 각자의 상황에 맞는 소명자는 될 수 있습니다. 우리 모두는 개인적으로 그리고 공동체적으로 우리에게 주신 소명을 감당하는 자들이 되어야 합니다.

이스라엘은 일 년에 한 차례 도피성을 보수하며 도피성으로 가는 길을 닦고 정리했습니다. 우리 역시 우리의 도피성 되시는 주님께로 가는 데에 있는 모든 방해물들을 제거해야 합니다. 그렇게 할 때 우리는 필요할 때마다 예수 그리스도의 도피성에 접목하는 은혜를 누릴 수 있습니다. 도피성 되어 주신 주님께 감사하며, 모든 방해물들을 제거하고, 주님이 주시는 모든 역동적인 은혜를 받아 누릴 뿐 아니라, 소명자로 변화 받는 우리 모두가 되기를 바랍니다.

<본 말씀은 오정현 목사의 주일설교(2014.1.12)를 요약, 정리한 것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