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묵상의 깊이를 더해주는, 말씀묵상
  • 부흥을 위해 필요한 성품

    본 말씀은 사랑의교회 오정현 담임목사의 주일설교를 요약, 정리한 것입니다.

  • 이전 2018년 10월 12일 다음

본문말씀   |

  열왕기상 18:20-40   1 Kings 18:20-40
20 아합이 이에 이스라엘의 모든 자손에게로 사람을 보내 선지자들을 갈멜 산으로 모으니라 20 So Ahab sent word throughout all Israel and assembled the prophets on Mount Carmel.
21 엘리야가 모든 백성에게 가까이 나아가 이르되 너희가 어느 때까지 둘 사이에서 머뭇머뭇 하려느냐 여호와가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르고 바알이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를지니라 하니 백성이 말 한마디도 대답하지 아니하는지라 21 Elijah went before the people and said, 'How long will you waver between two opinions? If the LORD is God, follow him; but if Baal is God, follow him.' But the people said nothing.
22 엘리야가 백성에게 이르되 여호와의 선지자는 나만 홀로 남았으나 바알의 선지자는 사백오십 명이로다 22 Then Elijah said to them, "I am the only one of the LORD's prophets left, but Baal has four hundred and fifty prophets.
23 그런즉 송아지 둘을 우리에게 가져오게 하고 그들은 송아지 한 마리를 택하여 각을 떠서 나무 위에 놓고 불은 붙이지 말며 나도 송아지 한 마리를 잡아 나무 위에 놓고 불은 붙이지 않고 23 Get two bulls for us. Let them choose one for themselves, and let them cut it into pieces and put it on the wood but not set fire to it. I will prepare the other bull and put it on the wood but not set fire to it.
24 너희는 너희 신의 이름을 부르라 나는 여호와의 이름을 부르리니 이에 불로 응답하는 신 그가 하나님이니라 백성이 다 대답하되 그 말이 옳도다 하니라 24 Then you call on the name of your god, and I will call on the name of the LORD. The god who answers by fire-he is God.' Then all the people said, 'What you say is good.'
25 엘리야가 바알의 선지자들에게 이르되 너희는 많으니 먼저 송아지 한 마리를 택하여 잡고 너희 신의 이름을 부르라 그러나 불을 붙이지 말라 25 Elijah said to the prophets of Baal, 'Choose one of the bulls and prepare it first, since there are so many of you. Call on the name of your god, but do not light the fire.'
26 그들이 받은 송아지를 가져다가 잡고 아침부터 낮까지 바알의 이름을 불러 이르되 바알이여 우리에게 응답하소서 하나 아무 소리도 없고 아무 응답하는 자도 없으므로 그들이 그 쌓은 제단 주위에서 뛰놀더라 26 So they took the bull given them and prepared it. Then they called on the name of Baal from morning till noon. 'O Baal, answer us!' they shouted. But there was no response; no one answered. And they danced around the altar they had made.
27 정오에 이르러는 엘리야가 그들을 조롱하여 이르되 큰 소리로 부르라 그는 신인즉 묵상하고 있는지 혹은 그가 잠깐 나갔는지 혹은 그가 길을 행하는지 혹은 그가 잠이 들어서 깨워야 할 것인지 하매 27 At noon Elijah began to taunt them. 'Shout louder!' he said. 'Surely he is a god! Perhaps he is deep in thought, or busy, or traveling. Maybe he is sleeping and must be awakened.'
28 이에 그들이 큰 소리로 부르고 그들의 규례를 따라 피가 흐르기까지 칼과 창으로 그들의 몸을 상하게 하더라 28 So they shouted louder and slashed themselves with swords and spears, as was their custom, until their blood flowed.
29 이같이 하여 정오가 지났고 그들이 미친 듯이 떠들어 저녁 소제 드릴 때까지 이르렀으나 아무 소리도 없고 응답하는 자나 돌아보는 자가 아무도 없더라 29 Midday passed, and they continued their frantic prophesying until the time for the evening sacrifice. But there was no response, no one answered, no one paid attention.
30 엘리야가 모든 백성을 향하여 이르되 내게로 가까이 오라 백성이 다 그에게 가까이 가매 그가 무너진 여호와의 제단을 수축하되 30 Then Elijah said to all the people, 'Come here to me.' They came to him, and he repaired the altar of the LORD, which was in ruins.
31 야곱의 아들들의 지파의 수효를 따라 엘리야가 돌 열두 개를 취하니 이 야곱은 옛적에 여호와의 말씀이 임하여 이르시기를 네 이름을 이스라엘이라 하리라 하신 자더라 31 Elijah took twelve stones, one for each of the tribes descended from Jacob, to whom the word of the LORD had come, saying, 'Your name shall be Israel.'
32 그가 여호와의 이름을 의지하여 그 돌로 제단을 쌓고 제단을 돌아가며 곡식 종자 두 세아를 둘 만한 도랑을 만들고 32 With the stones he built an altar in the name of the LORD, and he dug a trench around it large enough to hold two seahs of seed.
33 또 나무를 벌이고 송아지의 각을 떠서 나무 위에 놓고 이르되 통 넷에 물을 채워다가 번제물과 나무 위에 부으라 하고 33 He arranged the wood, cut the bull into pieces and laid it on the wood. Then he said to them, 'Fill four large jars with water and pour it on the offering and on the wood.'
34 또 이르되 다시 그리하라 하여 다시 그리하니 또 이르되 세 번째로 그리하라 하여 세 번째로 그리하니 34 'Do it again,' he said, and they did it again. 'Do it a third time,' he ordered, and they did it the third time.
35 물이 제단으로 두루 흐르고 도랑에도 물이 가득 찼더라 35 The water ran down around the altar and even filled the trench.
36 저녁 소제 드릴 때에 이르러 선지자 엘리야가 나아가서 말하되 아브라함과 이삭과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여 주께서 이스라엘 중에서 하나님이신 것과 내가 주의 종인 것과 내가 주의 말씀대로 이 모든 일을 행하는 것을 오늘 알게 하옵소서 36 At the time of sacrifice, the prophet Elijah stepped forward and prayed: 'O LORD, God of Abraham, Isaac and Israel, let it be known today that you are God in Israel and that I am your servant and have done all these things at your command.
37 여호와여 내게 응답하옵소서 내게 응답하옵소서 이 백성에게 주 여호와는 하나님이신 것과 주는 그들의 마음을 되돌이키심을 알게 하옵소서 하매 37 Answer me, O LORD, answer me, so these people will know that you, O LORD, are God, and that you are turning their hearts back again.'
38 이에 여호와의 불이 내려서 번제물과 나무와 돌과 흙을 태우고 또 도랑의 물을 핥은지라 38 Then the fire of the LORD fell and burned up the sacrifice, the wood, the stones and the soil, and also licked up the water in the trench.
39 모든 백성이 보고 엎드려 말하되 여호와 그는 하나님이시로다 여호와 그는 하나님이시로다 하니 39 When all the people saw this, they fell prostrate and cried, 'The LORD-he is God! The LORD-he is God!'
40 엘리야가 그들에게 이르되 바알의 선지자를 잡되 그들 중 하나도 도망하지 못하게 하라 하매 곧 잡은지라 엘리야가 그들을 기손 시내로 내려다가 거기서 죽이니라 40 Then Elijah commanded them, "Seize the prophets of Baal. Don't let anyone get away!" They seized them, and Elijah had them brought down to the Kishon Valley and slaughtered there.

말씀묵상   |

오늘 열왕기상 18장 20절-40절까지의 본문은 성경에 나타난 여러 사건들 가운데서도 가장 드라마틱한 내용 중에 하나입니다. 때는 이스라엘 민족의 명절기간이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무리를 지어서 갈멜산으로 올라가고 있었습니다. 왜냐하면 신들의 전쟁을 구경하기 위해서 올라갔습니다. 거기에 보니 한 쪽 편에는 850명의 바알과 아세라의 선지자들이 화려한 제관의 옷을 입고 서 있었습니다. 그리고 폭군 아합왕이 황제의 사치한 용포를 입고 왕실 친위대와 함께 서 있었습니다. 그런데 맞은편을 보니 광야 출신 엘리야가 초라한 옷을 입고 수염을 기르고 막대기를 들고 서 있었습니다. 사람들은 엘리야의 그런 모습을 보고 초라하고 불쌍히 여길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엘리야는 결코 자신을 비하시키지도 않았고 부끄럽게 생각하지도 않았습니다.
엘리야에게는 영적인 기백이 있었습니다. 이 영적인 기백은 광야에서 그릿시냇가에서 고통당하는 백성과 과부의 집에서 가난한 이스라엘 백성들의 고난과 가뭄과 기근이 주는 고통에 참여했기 때문에 생긴 것이었습니다. 엘리야는 누구보다도 백성들의 아픔에 동참했기 때문에 은총의 장대비를 사모할 수가 있었습니다. 부흥을 목말라 할 수가 있었습니다. 어떻게 엘리야는 이런 예언자적인 권위와 영적 기백을 가지고 무너진 하나님의 제단을 회복시킬 수가 있었을지, 하나님이 엘리야에게 주신 은혜의 성품을 살펴봅니다.

엘리야의 성품은 한 마디로 말해서 영적으로 밀리지 않는 성품이었습니다. 그야말로 담대하고 강한 성품을 하나님이 허락해주셨습니다. 강하고 담대한 성품 때문에 반석 같은 믿음이 나왔습니다. 그 밀리지 않는 성품 때문에 하나님의 명령에 대한 확신도 생겼고 하나님의 언약에 대한 철저한 신뢰도 얻을 수가 있었습니다. 이런 성품들이 하나님의 역사와 부흥을 이루는 은혜에 적합하다는 사실을 확신하십시오. 밀리지 않는 강하고 담대한 성품을 가졌던 엘리야의 네 가지 선포를 보겠습니다.

첫 번째, 18장 21절을 보겠습니다. ‘엘리야가 모든 백성에게 가까이 나아가 이르되 너희가 어느 때까지 둘 사이에서 머뭇머뭇 하려느냐’ 지금 엘리야는 백성들을 질타합니다. 양다리를 걸치고 있는 이스라엘 백성들을 향하여 하나님을 택할 것인가? 아니면 바알을 택할 것인가? 오늘 선택하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우리 역시 하나님의 은혜는 아니까 은혜에서 떨어지면 안 되겠고, 그렇다고 해서 세상에 발을 들여놓은 것을 그만두려고 하니 육신의 욕망이 어떻게 할 수도 없고, 그래서 어정쩡한 상태에서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어느 때까지 둘 사이에서 머뭇머뭇 하시겠습니까? 부흥을 기대하십니까? 그렇다면 주님이 우리에게 요구하십니다. 하나님을 선택할 것인가? 바알을 선택할 것인가? 그것을 선택하는 것이 부흥입니다.

엘리야는 그의 담대함을 가지고 또 이런 선포를 합니다. 30절에 ‘내게로 가까이 오라’고 증인으로 요청했습니다. 살아계신 하나님의 역사를 너무나 확신했기 때문에 이제 하나님의 불이 떨어지는지 아닌지 내게로 와서 보라고 했습니다. 그리고는 30절 뒤에 그가 무너진 여호와 제단을 수축했습니다. 그리고 32절에 여호와의 이름을 의지하여 그 돌로 제단을 쌓고 제단을 돌아가며 곡식 종자 두 세아를 둘 만한 도랑을 만들고, 33절에 통 넷에 물을 채워다가 번제물과 나무 위에 부으라 하고 34절에 다시 여러 통을 가져와 물을 붓게 했습니다. 왜? 엘리야의 마음속에 밀리지 않는 반석 같은 믿음, 하나님의 언약을 확신하는 믿음이 있었습니다.

그럴 때 세 번째 선포가 나옵니다. 36절에 ‘엘리야가 나아가서 말하되 아브라함과 이삭과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여’ 하늘을 향하여 손을 들고 기도하는 것입니다. 그 다음 36절 뒤에 ‘주께서 이스라엘 중에서 하나님이신 것과 내가 주의 종인 것과 내가 주의 말씀대로 이 모든 일을 행하는 것을 오늘 알게 하옵소서.’ 이것이 부흥입니다. 37절, ‘여호와여 내게 응답하옵소서 내게 응답하옵소서 이 백성에게 주 여호와는 하나님이신 것과 주는 그들의 마음을 되돌이키심을 알게 하옵소서’ 부흥이 뭡니까? 하나님이신 것, 하나님이 하나님 되심, 백성들의 마음이 돌이켜지는 것, 이것이 부흥입니다. 이 은혜가 부흥을 사모하는 주의 백성들의 심령 속에 충만히 채워주시기를 바랍니다. 그 결과로 38절에 ‘이에 여호와의 불이 내려서 번제물과 나무와 돌과 흙을 태우고 또 도랑의 물을 핥은지라’ 불이 내려와 번제물과 나무와 돌과 흙을 태웠습니다. 하나님의 역사는 흙과 돌까지도 태우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역사는 돌처럼 딱딱한 우리의 심령을 하나님의 은혜의 불로 태워주실 수가 있습니다. 이것이 부흥입니다.

네 번째 선포가 무엇입니까? 40절에 ‘엘리야가 그들에게 이르되 바알의 선지자를 잡되 그들 중 하나도 도망하지 못하게 하라 하매 곧 잡은지라 엘리야가 그들을 기손 시내로 내려다가 거기서 죽이니라.’ 단호합니다. 의지가 강고합니다. 어떤 사람은 이것을 보면서 너무 잔인하다는 사람도 있는데 이스라엘 민족의 정신사를 좀먹고 온갖 우상을 통하여 지난 주 말씀의 이세벨이 했던 두 가지, 음란과 탐심을 가져왔던 그 못된 이단의 추종자들을 단호하게 척결한 것입니다.

그러면 구체적으로 어떻게 엘리야는 이런 단호하고도 밀리지 않는 담대한 반석같은 믿음을 소유할 수 있었는지 적용하겠습니다. 엘리야가 이렇게 될 수 있었던 것은 세상의 850이라는 숫자보다도 하나님의 숫자에 더 민감한 숫자를 가졌습니다. 그랬기에 하나님이 엘리야를 쓰셨습니다. 이 원리는 지금도 변함이 없습니다. 열이 만을 당하며 작은 자가 강국을 이루고 약한 자가 천을 이루는 하나님적인 천국적인 하나님의 계산 원리가 있다는 사실을 아셔야 합니다. 하나님은 세상의 어떤 숫자보다도 강력하고 압도적인 원리가 있습니다.

문제만 바라보았다면 엘리야가 일을 못했을 것입니다. 그런데 엘리야는 문제만 본 것이 아니라 가능성을 보았습니다. 나 혼자 과연 무엇을 할 수 있겠는가? 하고 탄식한 것이 아닙니다. 문제보다 더 큰 은혜를 사모했습니다. ‘‘하나님의 통제+나’가 됨으로 말미암아 우리 앞에 버티고 있을 800명, 천 명, 만 명의 어려움들도 다 극복할 수 있는 안목과 은혜를 여러분들에게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본 말씀은 오정현 목사의 주일설교(2007.1.14)를 요약, 정리한 것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