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묵상의 깊이를 더해주는, 말씀묵상
  • 예수 부활하셨다

    본 말씀은 사랑의교회 故옥한흠 원로목사의 주일설교를 요약, 정리한 것입니다.

  • 이전 2020년 01월 01일 다음

본문말씀   |

  마가복음 16:1~11   Mark 16:1~11
1 안식일이 지나매 막달라 마리아와 야고보의 어머니 마리아와 또 살로메가 가서 예수께 바르기 위하여 향품을 사다 두었다가 1 When the Sabbath was over, Mary Magdalene, Mary the mother of James, and Salome bought spices so that they might go to anoint Jesus' body.
2 안식 후 첫날 매우 일찍이 해 돋을 때에 그 무덤으로 가며 2 Very early on the first day of the week, just after sunrise, they were on their way to the tomb
3 서로 말하되 누가 우리를 위하여 무덤 문에서 돌을 굴려 주리요 하더니 3 and they asked each other, 'Who will roll the stone away from the entrance of the tomb?'
4 눈을 들어본즉 벌써 돌이 굴려져 있는데 그 돌이 심히 크더라 4 But when they looked up, they saw that the stone, which was very large, had been rolled away.
5 무덤에 들어가서 흰 옷을 입은 한 청년이 우편에 앉은 것을 보고 놀라매 5 As they entered the tomb, they saw a young man dressed in a white robe sitting on the right side, and they were alarmed.
6 청년이 이르되 놀라지 말라 너희가 십자가에 못 박히신 나사렛 예수를 찾는구나 그가 살아나셨고 여기 계시지 아니하니라 보라 그를 두었던 곳이니라 6 "Don't be alarmed," he said. "You are looking for Jesus the Nazarene, who was crucified. He has risen! He is not here. See the place where they laid him.
7 가서 그의 제자들과 베드로에게 이르기를 예수께서 너희보다 먼저 갈릴리로 가시나니 전에 너희에게 말씀하신 대로 너희가 거기서 뵈오리라 하라 하는지라 7 But go, tell his disciples and Peter, 'He is going ahead of you into Galilee. There you will see him, just as he told you.' "
8 여자들이 몹시 놀라 떨며 나와 무덤에서 도망하고 무서워하여 아무에게 아무 말도 하지 못하더라 8 Trembling and bewildered, the women went out and fled from the tomb. They said nothing to anyone, because they were afraid.
9 [예수께서 안식 후 첫날 이른 아침에 살아나신 후 전에 일곱 귀신을 쫓아내어 주신 막달라 마리아에게 먼저 보이시니 9 When Jesus rose early on the first day of the week, he appeared first to Mary Magdalene, out of whom he had driven seven demons.
10 마리아가 가서 예수와 함께 하던 사람들이 슬퍼하며 울고 있는 중에 이 일을 알리매 10 She went and told those who had been with him and who were mourning and weeping.
11 그들은 예수께서 살아나셨다는 것과 마리아에게 보이셨다는 것을 듣고도 믿지 아니하니라 11 When they heard that Jesus was alive and that she had seen him, they did not believe it.

말씀묵상   |

예수님의 부활은 우연한 사건이 아닙니다. 이미 구약시대로부터 하나님께서 말씀을 통해 기록해 놓으시고, 반드시 성취될 것임을 선언하신 사건입니다. 예수님도 제자들을 데리고 3년 동안 사역하시면서 세 차례에 걸쳐 자신의 부활을 예고하신바 있습니다. “인자가 많은 고난을 받고 장로들과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에게 버린 바 되어 죽임을 당하고 사흘 만에 살아나리라.”(막 8:31)


예수님의 부활하심과 관련하여 다음의 세 가지를 다시금 다짐하시기 바랍니다.

첫째, 예수님의 부활하심을 철저하게 믿어야 합니다. 마가복음 16장 이하를 보면 예수님이 장사된 지 사흘째 되던 날 이른 아침에 무덤 앞에서 일어난 사건이 나옵니다. 그런데 이 본문에는 예수님의 부활을 전혀 기대하지도 않고 믿지도 않았던 사람들만 등장합니다. 다른 복음서의 기록도 마찬가지입니다. 더욱이 맨 처음에 예수님의 부활하심을 목격한 자들이 여자들이라고 증거 합니다. 그 당시 여자들의 말은 참말도 거짓말로 취급해버리는 시대였습니다.

그러나 몇 가지 면에서 예수님의 부활이 결코 거짓말이 아님을 확인하게 됩니다. (1) 조금 전까지만 해도 예수님의 부활에 대해 믿음이 없던 사람들이 이를 목격한 후에는 부활의 증거자가 된 점입니다(11, 14절). (2) 그분이 누우셨던 무덤이 비어 있었다는 사실입니다. (3) 예수님은 부활하셔서 몇몇 사람들을 직접 만나셨습니다. (4) 대제사장들은 예수님의 부활 현장에 있었던 군인들의 입을 뇌물로 틀어 막았지만, 예루살렘의 골목골목을 누비며 예수님의 부활을 외치는 제자들과 여인들의 소리를 잠잠케 할 순 없었습니다.

우리가 예수의 부활을 철저히 믿어야 되는 이유는 어떤 상황에서도 부활신앙 때문에 좌절하지 않고 생명 되신 주님을 찬양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럴 때 비로소 우리는 주님 안에서 더 힘있게 우리의 인생을 살 수 있으며 부활신앙이 우리의 삶 전체를 지배하게 되는 것입니다.

둘째, 우리는 예수의 부활을 담대하게 전해야 합니다. 15절을 보면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명령하셨습니다. “너희는 온 천하에 다니며 만민에게 복음을 전파하라.” 여기에서 복음이란 예수 그리스도가 죽음을 이기고 부활하셨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빈 무덤을 본 자들은 남녀 할 것 없이 예수님의 살아나심을 증거했습니다. 부활하신 예수님을 직접 만난 자들도 나중에는 입을 다물지 못하고 어디를 가든지, 누구를 만나든지 그분을 전했습니다. 오순절 성령 충만한 그리스도의 제자들은 직접 빈 무덤을 보았거나 예수님을 만난 적도 없었지만 그분이 죽음에서 부활하셨다고 외쳐댔습니다. 앞으로 이 세상에 태어날 모든 인류의 소망도 예수 한 분 밖에 없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예수님의 부활하심을 열심히 전해야 합니다.

셋째, 부활하신 주님과 날마다 동행해야 합니다. 예수님은 부활하시자 마자 제일 먼저 막달라 마리아를 만나 주셨습니다. 또한 예수님은 문을 걸어 잠그고 눈물을 흘리며 통곡하고 있는 제자들을 찾아 오셨습니다. 세 번이나 예수님을 부인하고는 마음의 가책을 이기지 못해 갈릴리 바다로 도망치다시피 한 베드로도 찾아 오셨습니다. 우리가 약할 때, 실패할 때, 주저 앉아 있을 때 주님은 오십니다. 그분은 살아계셔서 오늘도 이 우주를 충만케 채우시는 만유의 주가 되시기에 언제나 우리와 함께 하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그분과 동행할 수 있는 것입니다.

<본 말씀은 옥한흠 목사의 주일설교(2002.3.31)를 요약,정리한 것 입니다.>

오늘의 기도   |

하나님 아버지, 우리로 하여금 주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하심에 대한 믿음을 마음 가운데 허락해 주옵시고, 또한 우리는 예수님의 부활을 담대하게 증거토록 하옵소서.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