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묵상의 깊이를 더해주는, 말씀묵상
  • 겸손을 회복합시다

    본 말씀은 사랑의교회 오정현 담임목사의 주일설교를 요약, 정리한 것입니다.

  • 이전 2020년 01월 14일 다음

본문말씀   |

  시편 49:1~20   Psalm 49:1~20
1 뭇 백성들아 이를 들으라 세상의 거민들아 모두 귀를 기울이라 1 Hear this, all you peoples; listen, all who live in this world,
2 귀천 빈부를 막론하고 다 들을지어다 2 both low and high, rich and poor alike:
3 내 입은 지혜를 말하겠고 내 마음은 명철을 작은 소리로 읊조리리로다 3 My mouth will speak words of wisdom; the utterance from my heart will give understanding.
4 내가 비유에 내 귀를 기울이고 수금으로 나의 오묘한 말을 풀리로다 4 I will turn my ear to a proverb; with the harp I will expound my riddle:
5 죄악이 나를 따라다니며 나를 에워싸는 환난의 날을 내가 어찌 두려워하랴 5 Why should I fear when evil days come, when wicked deceivers surround me-
6 자기의 재물을 의지하고 부유함을 자랑하는 자는 6 those who trust in their wealth and boast of their great riches?
7 아무도 자기의 형제를 구원하지 못하며 그를 위한 속전을 하나님께 바치지도 못할 것은 7 No man can redeem the life of another or give to God a ransom for him-
8 그들의 생명을 속량하는 값이 너무 엄청나서 영원히 마련하지 못할 것임이니라 8 the ransom for a life is costly, no payment is ever enough-
9 그가 영원히 살아서 죽음을 보지 않을 것인가 9 that he should live on forever and not see decay.
10 그러나 그는 지혜 있는 자도 죽고 어리석고 무지한 자도 함께 망하며 그들의 재물은 남에게 남겨 두고 떠나는 것을 보게 되리로다 10 For all can see that wise men die; the foolish and the senseless alike perish and leave their wealth to others.
11 그러나 그들의 속 생각에 그들의 집은 영원히 있고 그들의 거처는 대대에 이르리라 하여 그들의 토지를 자기 이름으로 부르도다 11 Their tombs will remain their houses forever, their dwellings for endless generations, though they had named lands after themselves.
12 사람은 존귀하나 장구하지 못함이여 멸망하는 짐승 같도다 12 But man, despite his riches, does not endure; he is like the beasts that perish.
13 이것이 바로 어리석은 자들의 길이며 그들의 말을 기뻐하는 자들의 종말이로다 (셀라) 13 This is the fate of those who trust in themselves, and of their followers, who approve their sayings. Selah
14 그들은 양 같이 스올에 두기로 작정되었으니 사망이 그들의 목자일 것이라 정직한 자들이 아침에 그들을 다스리리니 그들의 아름다움은 소멸하고 스올이 그들의 거처가 되리라 14 Like sheep they are destined for the grave, and death will feed on them. The upright will rule over them in the morning; their forms will decay in the grave, far from their princely mansions.
15 그러나 하나님은 나를 영접하시리니 이러므로 내 영혼을 스올의 권세에서 건져내시리로다 (셀라) 15 But God will redeem my life from the grave; he will surely take me to himself. Selah
16 사람이 치부하여 그의 집의 영광이 더할 때에 너는 두려워하지 말지어다 16 Do not be overawed when a man grows rich, when the splendor of his house increases;
17 그가 죽으매 가져가는 것이 없고 그의 영광이 그를 따라 내려가지 못함이로다 17 for he will take nothing with him when he dies, his splendor will not descend with him.
18 그가 비록 생시에 자기를 축하하며 스스로 좋게 함으로 사람들에게 칭찬을 받을지라도 18 Though while he lived he counted himself blessed-and men praise you when you prosper-
19 그들은 그들의 역대 조상들에게로 돌아가리니 영원히 빛을 보지 못하리로다 19 he will join the generation of his fathers, who will never see the light of life.
20 존귀하나 깨닫지 못하는 사람은 멸망하는 짐승 같도다 20 A man who has riches without understanding is like the beasts that perish.

말씀묵상   |


창조주 하나님께서는 인간을 모든 만물 가운데서도 가장 영광스러운 영적 존재로, 하나님의 자녀로 만드셨습니다. 따라서 인간의 본분은 그 하나님을 섬기고 신뢰하는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간이 자만하여 하나님을 신뢰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멸망하는 짐승과 같다"고 성경은 말씀하고 있습니다. 즉 인간은 교만하면 망한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빈부귀천을 막론하고 모든 자들에게 하나님께서 주시는 이 지혜의 음성을 들으라고 말씀하십니다.

첫째로, 부유하고 형통한 사람들에게 말씀하십니다. 아무리 돈이 많고 높은 지위에 오른 사람이라 할지라도 생명을 살 수는 없습니다. 생명을 속량하는 값은 너무 엄청나서 누구도, 영원히 마련하지 못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단 하루의 생명도 연장할 수 없는 돈을 가지고 하나님과 거래하려 해서는 안 됩니다. 죽을 때는 모두가 빈털터리로 죽는 것인데 경제적 부 때문에 교만해지면 하나님 앞에서 멸망하는 짐승같이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북이스라엘도 로마제국도 가장 번영했던 시기에 가장 타락했습니다. 경제부흥이 영적성장을 보장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이런 차원에서 우리가 잘 될수록 하나님 앞에서 겸비하고 허리를 동이면서 기도의 무릎을 꿇어야 할 것입니다.

둘째로, 교만하지 않고 겸손하게 되려면 우리 마음속에 지나친 자기 확신을 경계해야 합니다. 성령과 보혈의 능력과 하나님의 말씀에 나타난 진리에 대한 확신 외에 자신의 지식과 도덕에서 오는 지나친 자기 확신은 교만으로 가는 지름길이 되기 쉽습니다. 우리에게는 아담의 자손으로서의 부패한 본성이 있어서, 뒤틀린 자기 확신이 있습니다. 따라서 이렇게 연약한 존재인 인간이 하나님을 의뢰하지 않고 스스로 할 수 있다고 확신하는 것은 패망하는 교만으로 가기 마련입니다. 오늘날 우리 사회의 온갖 우울증과 상처는 많은 사람들의 잘못된 인간적 자기 확신 때문에 생긴 결과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다른 사람을 비난하고 원망하는 사람들에게는 행복이 없습니다. 예수님을 믿는 사람들조차 마음이 굳어져서 교만해지면 자기 의로 무장되고, 영적 쇠퇴와 함께 우울증이 찾아 올 수 있습니다. 또한 우리 사회는 자기 확신이 너무 강해서 소통이 되지 않습니다. 모두가 자기주장만 하고 듣는 배려가 없다면 어찌하겠습니까. 세상의 지식인들은 민주의식을 함양하고, 토론으로 해결 할 수 있다고 말하지만 우리의 원리는 다릅니다. 우리에게는 겸손한 마음으로 각각 자기보다 남을 낫게 여기는 것이 해결책입니다. 나의 힘만 의지하면 패할 수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지나친 자기 확신이 아니라 자신의 한계를 인정해야 합니다. 이렇게 자신의 한계를 느끼는 사람은 겸손하게 무릎 꿇고 주님 앞에 기도함으로 애통하는 자가 됩니다. 세상은 겸손한 것을 높이 평가하지 않지만, 하나님 나라의 역사는 주님 앞에 자신의 한계를 직면한 겸비한 자들을 통하여 이루어집니다.

세 번째로, 하나님은 내면이 겸손으로 무장된 사람들을 건져내시고 구원해주십니다. 유다의 악한 왕이었던 므낫세도 주님 앞에 겸비하여 간구했을 때 그를 건져주셨습니다. 또한 히스기야 왕 같은 성군이라도 교만해졌을 때 버림받았습니다. 이처럼 우리의 내면이 주님 앞에 겸손으로 무장해야만 하나님께서 회복해 주실 것이라는 소망을 가질 수 있는 것입니다. 세상의 교만한 사람들은 남이 잘되면 질투하고 자기가 잘 되면 교만해집니다. 그러나 우리는 남이 잘 되면 은혜라는 마음을 가져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도 "첫째가 되고자 하면 섬겨라, 첫째가 되고자 하면 겸손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겸손의 빛이 우리 가운데 회복되어 내면이 새로워지고 쓰임 받는 하나님의 사람들이 되시기를 소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