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묵상의 깊이를 더해주는, 말씀묵상
  • 모든 열방을 향해 쓰임받는 교회

    본 말씀은 사랑의교회 오정현 담임목사의 주일설교를 요약, 정리한 것입니다.

  • 이전 2021년 06월 10일 다음

본문말씀   |

  출애굽기 19:4~6   Exodus 19:4~6
4 내가 애굽 사람에게 어떻게 행하였음과 내가 어떻게 독수리 날개로 너희를 업어 내게로 인도하였음을 너희가 보았느니라 4 'You yourselves have seen what I did to Egypt, and how I carried you on eagles' wings and brought you to myself.
5 세계가 다 내게 속하였나니 너희가 내 말을 잘 듣고 내 언약을 지키면 너희는 모든 민족 중에서 내 소유가 되겠고 5 Now if you obey me fully and keep my covenant, then out of all nations you will be my treasured possession. Although the whole earth is mine,
6 너희가 내게 대하여 제사장 나라가 되며 거룩한 백성이 되리라 너는 이 말을 이스라엘 자손에게 전할지니라 6 you will be for me a kingdom of priests and a holy nation.' These are the words you are to speak to the Israelites."

말씀묵상   |

여러분, 예수 믿는 사람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하나님의 뜻을 발견하는 것입니다. 주님이 섭섭해하는 것은 자기 뜻을 하나님으로 생각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뜻을 알아야 합니다.
그럼, 하나님의 뜻은 무엇일까요? 오늘 본문에 나와 있습니다. (5절)
‘세계가 다 내게 속하였나니 너희가 내 말을 잘 듣고 내 언약을 지키면 너희는 열국 중에서 내 소유가 되겠고 ‘ 여기서 언약을 집중해 보세요

언약과 계약은 다릅니다. 계약은 환경과 표준이 바뀌면 얼마든지 수정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언약은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과 능력과 생명에 근간한 것이기 때문에 어떤 환경과 상황이 달라져도 결코 변하지 않는, 하나님과 나 사이에 세워신 보혈의 언약이 됩니다.

이 언약 사상에 근거한 구약에 중요한 언약이 있는데, 창세기 12장 1~3절에 나온 말씀입니다.
“여호와께서 아브라함에게 이르시되~너는 복의 근원이 될지니라~. 땅의 모든 족속이 너로 인하여 복을 얻을 것이니라”
하나님이 우리를 불러주시고 생명을 통한 무조건적인 하나님의 언약은 우리로 하여금 축복의 근원으로 불러주신 것입니다. 그렇다면 축복의 대상은 땅에 있는 모든 족속들, 우리의 이웃이 우리를 통해 복을 얻어야 합니다. 이것이 하나님과 나 사이에 있는 무조건적인 언약입니다.

그런데 이스라엘 사람들이 아브라함의 후손들이 이 내용을 전부 이해하지 못해서 하나님께서 다시 출애굽기를 통해 말씀해 주십니다.(6절)
‘너희가 내게 대하여 제사장 나라가 되며’ 이 말씀은 조건적인 언약이지만 앞에 나온 말씀을 중심으로 해서 다시 살펴보면, ‘너희가 내게 대하여 창세기의 축복의 하나님께서 제사장 나라가 되라’고 하십니다. 제사장은 하나님과 땅의 있는 모든 백성을 위해 삽니다.그것이 제사장입니다. 하나님은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 우리에게 언약을 주셨습니다.
이 말씀이 신약으로도 이어져, 마태복음 18장 19절에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으라’고 하셨습니다. 이것은 오늘 창세기 12장의 재해석입니다.

따라서 이 언약의 말씀을 우리의 삶 가운데서 펼치는 것이 우리에게 생명주신 하나님의 뜻을 실천하고 사는 것입니다. 구체적으로 어떻게 이 뜻을 살겠습니까?
본문 4절에 나옵니다.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에게 과거 어떤 일을 행하셨는지 살펴보고, 그것을 적용하면, 하나님의 언약과 뜻을 우리의 삶에 실천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에 기회를 주셨습니다.
첫째는 출애굽 사건을 통해 하나님의 자녀된 것을 선포하셨습니다. 불가능할 것 같은 출애굽과 홍해를 건너게 하셨습니다.

두번째는 광야생활 40년을 지나 가나안 땅에 들어가도록 하신 것입니다.
그 이유는 온 천하에 하나님이 하나님 되심을 선포하고, 너희 자신을 위해 살지 말고, 하 나님을 능력을 통하여 사람들이 하나님 앞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너희를 축복하기 위해 요단강을 건너고, 가나안으로 들어오게 하셨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의 은혜를 잊고 이방여자와 결혼을 하는 등 타락한 문화에 젖고 우상숭배를 하며 하나님을 잊어버렸습니다. 하나님의 이름을 더럽혀졌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그들에게 지속적인 각성을 촉구하셨습니다. 그 방법으로 하나님은 다윗을 통하여 성전을 세우셨습니다. 이 바통을 이어받은 솔로몬은 예루살렘 성전으로 헌당할 때 아름다운 기도를 올린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스라엘 최고의 정점은 이스라엘 성전을 헌당할 때 였습니다. 그런데 후에 자기들만 잘났다고 교만에 차 있자, 하나님이 성전을 허무시고, 하나님께서 사람들에게 ‘내 집은 만민이 기도하는 집’이라고 하셨습니다. 축복의 근원, 은총의 통로 만민이 기도하는 집이 될 것 입니다.
오늘 우리 교회에도 만민이 기도하는 축복이 있기를 기도합니다.

<본 말씀은 오정현 목사의 주일설교(2004.9.21)를 요약,정리한 것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