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묵상의 깊이를 더해주는, 말씀묵상
  • 교회는 시대 앞에 무엇을 해야 하나

    본 말씀은 사랑의교회 오정현 담임목사의 주일설교를 요약, 정리한 것입니다.

  • 이전 2022년 05월 13일 다음

본문말씀   |

  느헤미야 5:1~19   Nehemiah 5:1~19
1 그 때에 백성들이 그들의 아내와 함께 크게 부르짖어 그들의 형제인 유다 사람들을 원망하는데 1 Now the men and their wives raised a great outcry against their Jewish brothers.
2 어떤 사람은 말하기를 우리와 우리 자녀가 많으니 양식을 얻어 먹고 살아야 하겠다 하고 2 Some were saying, 'We and our sons and daughters are numerous; in order for us to eat and stay alive, we must get grain.'
3 어떤 사람은 말하기를 우리가 밭과 포도원과 집이라도 저당 잡히고 이 흉년에 곡식을 얻자 하고 3 Others were saying, 'We are mortgaging our fields, our vineyards and our homes to get grain during the famine.'
4 어떤 사람은 말하기를 우리는 밭과 포도원으로 돈을 빚내서 왕에게 세금을 바쳤도다 4 Still others were saying, "We have had to borrow money to pay the king's tax on our fields and vineyards.
5 우리 육체도 우리 형제의 육체와 같고 우리 자녀도 그들의 자녀와 같거늘 이제 우리 자녀를 종으로 파는도다 우리 딸 중에 벌써 종된 자가 있고 우리의 밭과 포도원이 이미 남의 것이 되었으나 우리에게는 아무런 힘이 없도다 하더라 5 Although we are of the same flesh and blood as our countrymen and though our sons are as good as theirs, yet we have to subject our sons and daughters to slavery. Some of our daughters have already been enslaved, but we are powerless, because our fields and our vineyards belong to others.'
6 내가 백성의 부르짖음과 이런 말을 듣고 크게 노하였으나 6 When I heard their outcry and these charges, I was very angry.
7 깊이 생각하고 귀족들과 민장들을 꾸짖어 그들에게 이르기를 너희가 각기 형제에게 높은 이자를 취하는도다 하고 대회를 열고 그들을 쳐서 7 I pondered them in my mind and then accused the nobles and officials. I told them, 'You are exacting usury from your own countrymen!' So I called together a large meeting to deal with them
8 그들에게 이르기를 우리는 이방인의 손에 팔린 우리 형제 유다 사람들을 우리의 힘을 다하여 도로 찾았거늘 너희는 너희 형제를 팔고자 하느냐 더구나 우리의 손에 팔리게 하겠느냐 하매 그들이 잠잠하여 말이 없기로 8 and said: 'As far as possible, we have bought back our Jewish brothers who were sold to the Gentiles. Now you are selling your brothers, only for them to be sold back to us!' They kept quiet, because they could find nothing to say.
9 내가 또 이르기를 너희의 소행이 좋지 못하도다 우리의 대적 이방 사람의 비방을 생각하고 우리 하나님을 경외하는 가운데 행할 것이 아니냐 9 So I continued, "What you are doing is not right. Shouldn't you walk in the fear of our God to avoid the reproach of our Gentile enemies?
10 나와 내 형제와 종자들도 역시 돈과 양식을 백성에게 꾸어 주었거니와 우리가 그 이자 받기를 그치자 10 I and my brothers and my men are also lending the people money and grain. But let the exacting of usury stop!
11 그런즉 너희는 그들에게 오늘이라도 그들의 밭과 포도원과 감람원과 집이며 너희가 꾸어 준 돈이나 양식이나 새 포도주나 기름의 백분의 일을 돌려보내라 하였더니 11 Give back to them immediately their fields, vineyards, olive groves and houses, and also the usury you are charging them-the hundredth part of the money, grain, new wine and oil.'
12 그들이 말하기를 우리가 당신의 말씀대로 행하여 돌려보내고 그들에게서 아무것도 요구하지 아니하리이다 하기로 내가 제사장들을 불러 그들에게 그 말대로 행하겠다고 맹세하게 하고 12 'We will give it back,' they said. 'And we will not demand anything more from them. We will do as you say.' Then I summoned the priests and made the nobles and officials take an oath to do what they had promised.
13 내가 옷자락을 털며 이르기를 이 말대로 행하지 아니하는 자는 모두 하나님이 또한 이와 같이 그 집과 산업에서 털어 버리실지니 그는 곧 이렇게 털려서 빈손이 될지로다 하매 회중이 다 아멘 하고 여호와를 찬송하고 백성들이 그 말한 대로 행하였느니라 13 I also shook out the folds of my robe and said, 'In this way may God shake out of his house and possessions every man who does not keep this promise. So may such a man be shaken out and emptied!' At this the whole assembly said, 'Amen,' and praised the LORD. And the people did as they had promised.
14 또한 유다 땅 총독으로 세움을 받은 때 곧 아닥사스다 왕 제이십년부터 제삼십이년까지 십이 년 동안은 나와 내 형제들이 총독의 녹을 먹지 아니하였느니라 14 Moreover, from the twentieth year of King Artaxerxes, when I was appointed to be their governor in the land of Judah, until his thirty-second year-twelve years-neither I nor my brothers ate the food allotted to the governor.
15 나보다 먼저 있었던 총독들은 백성에게서, 양식과 포도주와 또 은 사십 세겔을 그들에게서 빼앗았고 또한 그들의 종자들도 백성을 압제하였으나 나는 하나님을 경외하므로 이같이 행하지 아니하고 15 But the earlier governors-those preceding me-placed a heavy burden on the people and took forty shekels of silver from them in addition to food and wine. Their assistants also lorded it over the people. But out of reverence for God I did not act like that.
16 도리어 이 성벽 공사에 힘을 다하며 땅을 사지 아니하였고 내 모든 종자들도 모여서 일을 하였으며 16 Instead, I devoted myself to the work on this wall. All my men were assembled there for the work; we did not acquire any land.
17 또 내 상에는 유다 사람들과 민장들 백오십 명이 있고 그 외에도 우리 주위에 있는 이방 족속들 중에서 우리에게 나아온 자들이 있었는데 17 Furthermore, a hundred and fifty Jews and officials ate at my table, as well as those who came to us from the surrounding nations.
18 매일 나를 위하여 소 한 마리와 살진 양 여섯 마리를 준비하며 닭도 많이 준비하고 열흘에 한 번씩은 각종 포도주를 갖추었나니 비록 이같이 하였을지라도 내가 총독의 녹을 요구하지 아니하였음은 이 백성의 부역이 중함이었더라 18 Each day one ox, six choice sheep and some poultry were prepared for me, and every ten days an abundant supply of wine of all kinds. In spite of all this, I never demanded the food allotted to the governor, because the demands were heavy on these people.
19 내 하나님이여 내가 이 백성을 위하여 행한 모든 일을 기억하사 내게 은혜를 베푸시옵소서 19 Remember me with favor, O my God, for all I have done for these people.

말씀묵상   |

느헤미야 5장 본문을 보면 내부 분열의 모습이 나옵니다. 이런 어려움이 있는 상황에서 느헤미야는 힘들다고 도망가지 않고 균열과 갈등 속에서 하나님께서 이 문제를 해결해 주시는 가운데서 내가 그 문제 해결함을 받는 도구가 되겠다는 마음으로 이 문제와 부딪쳤습니다.
6절에 보면 내가 백성의 부르짖음과 이런 말을 듣고 크게 노했다고 했습니다. 이 분노는 느헤미야 자기 개인의 어떤 손해 때문에, 문제가 어려워져서 발한 것이 아니라 민족 앞에서 하나님 나라의 일에 대해서 답답함을 가지고 거룩한 분노를 발한 것입니다. 2절부터 5절을 보십시오. 유대민족들 가운데 많은 사람들이 밭과 포도원과 집을 전당 잡히고 어려워지고 세금 문제를 해결한 다음에는 심지어 자녀들도 팔려갔습니다. 그렇게 된 이유 중의 하나가 유대의 종교지도자들이나 유대의 사람들 중 잘 사는 사람들의 곡식이 남아돌고 풍요로우면 남아도는 것을 가지고 어렵고 힘들고 곡식 없는 사람들에게 나눠줘서 공생공사를 해야 되는데 그러지 않고 사채놀이를 한 것입니다. 그러니까 1절에 때에 그 형제 유다 사람을 원망했다고 했습니다. 동족끼리 이런 어려움이 생기니까 느헤미야가 가슴이 아파서 큰 분노를 발한 것입니다.

출애굽기 22장 25절에 보면 같은 동족 유대인들끼리는 돈을 꾸어주더라도 사채놀이 하면 안 되게 되어 있습니다. 같은 백성 중에 가난한 자에게 돈을 꾸어주거든 그걸로 채주처럼 사채놀이 하지 말고 이자를 받지 말라고 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대민족의 지도자들이라든지 돈 있는 사람들이 그렇게 하지 못했습니다. 요즘 식으로 한다면 계층 간에 갈등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오늘 한국교회가 이 시대 앞에 해야 할 중요한 일은 이런 갈등구조를 낳은 이기주의에 대해서 느헤미야처럼 거룩한 의분을 갖는 것입니다. 거룩한 의분을 가지고 시대의 어려움 또 개인적으로 하나님 앞에 잘못을 했을 때 느헤미야처럼 권면을 어떻게 하는가? 개인적으로 느헤미야가 한 것이 있고 유대민족 전체 공동체가 한 일이 있습니다. 이 두 가지를 생각하시면서 적용을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먼저 느헤미야가 개인적으로 적용한 것은 10절을 보십시오. 10절을 보면 느헤미야가 거룩한 분노를 가졌지만 개인적인 책임과 자세는 나도 부족하다, 나도 모자란 것 있다… 그렇지만 이제는 이삭 받기를 그치자, 이자 받기를 그치자라고 한 것입니다. 느헤미야가 백성들에게 이자 취하고 사채놀이 하지 않았습니다. 그렇지만 느헤미야가 자기만 잘 났다고 폼 잡지 않았습니다. 자기도 부족하다, 자기도 모자라다 하면서 자기의 부족함을 그대로 이야기해 주었습니다.

두 번째, 이스라엘 전체 공동체는 13절부터 보니 실제로 공개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느헤미야가 강조하고 집중했습니다. 그리고 가난한 자들을 도와주어야 한다, 고통 받은 자들을 생명의 능력과 하나님의 은혜 받은 공동체로 섬겨야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개인이 해야 할 일은 하나님 앞에서 자기의 부족을 인정하고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이 있지만 공동체가 해야 할 일은 나눔과 사랑과 관용을 베푸는 것입니다. 관용과 베품은 한 때 반짝하는 의기로 하는 것이 아니라 신학적인 바탕이 있는 것입니다. 성경 신학 전체가 말하는 핵심 중의 하나입니다.
고린도후서 8장 1-3절을 보면 예루살렘 교회가 어려움을 당하고 문제가 생겼다고 했을 때 마게도냐 교회가 정성을 다하여 힘에 지나도록 극한 가난 가운데 그 어려운 가운데서도 정성을 다하여 사랑과 관용을 베풀어 주었습니다. 이것이 공동체가 해야 할 일입니다. 이런 정신이 시대를 통하여 흘러왔습니다. 마게도냐 교회는 이방교회입니다. 이방교회가 예루살렘 교회를 돕고자 했습니다. 나눔과 베품과 관용의 공동체가 되는 그 순간 이방인과 유대인과의 그 큰 간격을 뛰어넘을 수 있도록 하나 되게 하는 역사를 베풀어 주셨습니다. 초대교회가 갖는 생명의 능력이었습니다. 오늘 나눔과 베품과 사랑의 공동체가 교회를 통하여 많이 형성되고 있습니다. 우리 교회만 하더라도 이웃사랑, 지역사회, 호스피스, 장애인 등 여러 가지 보이지 않는 곳에서 힘들고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서 나눔과 베품의 사역을 감당하려고 합니다. 다일 공동체 같은 곳들은 아픈 사람, 힘든 사람, 어려운 사람, 고통 당한 사람들을 도와주는 것입니다. 한 걸음 더 나아가 이런 공동체가 세계 전체를 품는 글로벌 사역을 하기 시작하는 것입니다. 둘로스, 컴패션, 기아대책기구, 월드비전 이런 모든 것들이 나눔과 베품과 섬김의 역할을 통해서 이루어졌습니다. 소위 크리스천 글로벌 커뮤니티가 일어나기 시작한 것입니다. 유대민족들, 귀인과 민장과 지도자들이 나눔과 베풂과 섬김과 사랑의 공동체가 되기를 애쓴다면 오늘 21세기의 우리 교회는 이 역사에 동참하면서 사도행전 2장에 나타난 나눔과 섬김과 사랑과 희생의 공동체 역할을 다시 한 번 반복해야 하는 것입니다. 그렇게 할 때 사도행전적 교회의 역동력, 전도의 소중한 열매들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관용과 베품과 나눔의 교회가 되었습니다. 그럴 때 교회가 칭찬을 받았습니다. 살아있는 예배를 드릴 수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사도행전의 곳곳마다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사람들을 점점 더하게 하시더라, 많은 사람을 더하게 하시더라 하는 말씀이 있는 것입니다.

느헤미야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 그리고 공동체가 사랑과 관용과 나눔을 베푸는 이 모든 바탕에는 마태복음 22장 36-40절에 있는 율법과 선지자의 대강령을 전제로 한 것입니다. 첫 번째 계명은 마음과 뜻과 정성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또 하나는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 입니다. 이 은혜가 있으면 사도행전적 교회처럼 똘똘 뭉칠 수가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사랑과 생명의 역사가 함께 가는 것입니다. 웬만한 어려움과 문제가 있어도 그 문제를 이겨낼 만한 영적인 응집력, 사랑의 응집력이 그리스도 안에서 한 공동체를 이루어 확보가 되는 것입니다. 공동체로서 베풂과 나눔과 관용의 역할을 잘 감당하게 될 때 오늘 이 시대 앞에 매력 있는 교회가 될 것입니다. 하나님을 경외함으로 사랑과 생명과 능력의 공동체를 통하여 거룩한 분노가 치밀어 올 때마다 이 시대 앞에 귀한 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를 붙잡아 주셨으면 합니다. 이것이 복음의 심장입니다.

<본 말씀은 오정현 목사의 주일설교(2005.10.16)를 요약, 정리한 것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