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묵상의 깊이를 더해주는, 말씀묵상
  • 참된 믿음의 증거

    본 말씀은 사랑의교회 오정현 담임목사의 주일설교를 요약, 정리한 것입니다.

  • 이전 2017년 12월 14일 

본문말씀   |

  야고보서 2:1~13   James 2:1~13
1 내 형제들아 영광의 주 곧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을 너희가 가졌으니 사람을 차별하여 대하지 말라 1 My brothers, as believers in our glorious Lord Jesus Christ, don't show favoritism.
2 만일 너희 회당에 금 가락지를 끼고 아름다운 옷을 입은 사람이 들어오고 또 남루한 옷을 입은 가난한 사람이 들어올 때에 2 Suppose a man comes into your meeting wearing a gold ring and fine clothes, and a poor man in shabby clothes also comes in.
3 너희가 아름다운 옷을 입은 자를 눈여겨 보고 말하되 여기 좋은 자리에 앉으소서 하고 또 가난한 자에게 말하되 너는 거기 서 있든지 내 발등상 아래에 앉으라 하면 3 If you show special attention to the man wearing fine clothes and say, Here's a good seat for you, but say to the poor man, You stand there or Sit on the floor by my feet,
4 너희끼리 서로 차별하며 악한 생각으로 판단하는 자가 되는 것이 아니냐 4 have you not discriminated among yourselves and become judges with evil thoughts?
5 내 사랑하는 형제들아 들을지어다 하나님이 세상에서 가난한 자를 택하사 믿음에 부요하게 하시고 또 자기를 사랑하는 자들에게 약속하신 나라를 상속으로 받게 하지 아니하셨느냐 5 Listen, my dear brothers: Has not God chosen those who are poor in the eyes of the world to be rich in faith and to inherit the kingdom he promised those who love him?
6 너희는 도리어 가난한 자를 업신여겼도다 부자는 너희를 억압하며 법정으로 끌고 가지 아니하느냐 6 But you have insulted the poor. Is it not the rich who are exploiting you? Are they not the ones who are dragging you into court?
7 그들은 너희에게 대하여 일컫는 바 그 아름다운 이름을 비방하지 아니하느냐 7 Are they not the ones who are slandering the noble name of him to whom you belong?
8 너희가 만일 성경에 기록된 대로 네 이웃 사랑하기를 네 몸과 같이 하라 하신 최고의 법을 지키면 잘하는 것이거니와 8 If you really keep the royal law found in Scripture, 'Love your neighbor as yourself,' you are doing right.
9 만일 너희가 사람을 차별하여 대하면 죄를 짓는 것이니 율법이 너희를 범법자로 정죄하리라 9 But if you show favoritism, you sin and are convicted by the law as lawbreakers.
10 누구든지 온 율법을 지키다가 그 하나를 범하면 모두 범한 자가 되나니 10 For whoever keeps the whole law and yet stumbles at just one point is guilty of breaking all of it.
11 간음하지 말라 하신 이가 또한 살인하지 말라 하셨은즉 네가 비록 간음하지 아니하여도 살인하면 율법을 범한 자가 되느니라 11 For he who said, 'Do not commit adultery,' also said, 'Do not murder.' If you do not commit adultery but do commit murder, you have become a lawbreaker.
12 너희는 자유의 율법대로 심판 받을 자처럼 말도 하고 행하기도 하라 12 Speak and act as those who are going to be judged by the law that gives freedom,
13 긍휼을 행하지 아니하는 자에게는 긍휼 없는 심판이 있으리라 긍휼은 심판을 이기고 자랑하느니라 13 because judgment without mercy will be shown to anyone who has not been merciful. Mercy triumphs over judgment!

말씀묵상   |

예수 믿고 구원 받은 자의 믿음의 고백이 있는 사람에게는 반드시 따라오는 것이 있는데 참 믿음의 증거입니다. 그 참 믿음의 증거는 2장 1절 뒤에 바로 차별하여 사람을 대하지 않는 것이라고 표현합니다. 현실적으로 자유민주주의를 살아가다 보면 부한 자가 있고 가난한 자가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사회 속에서 우리가 자칫 잘못하면 차별할 수가 있으니까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중요한 말씀으로 방향을 보여 주고 계시는 것입니다.

특별히 교회는 모든 사람들이 함께 모여서 안식을 얻는 곳이라는 것을 평생 유념하셔야 합니다. 교회는 고통 받는 자들이 오는 곳이 되길 원합니다. 연약한 자들이 오는 곳이요, 사랑 받아야 할 자들이 오는 곳이요, 가난한 자들이 와서 회심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진정한 사랑과 섬김과 생명의 공동체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이를 위하여 야고보서 2장 1절-13절까지는 우리에게 중요한 교훈을 하고 있습니다. 한 마디로 말해 차별을 했다는 것입니다. 여기서 먼저 주께서 우리에게 말씀해 주시는 핵심은 여기에 영적인 문제가 있다는 것입니다. 사람을 차별하는 것이 영적인 문제라는 것입니다.

교회는 세상의 습관과 사고방식을 갖고 들어오는 곳이 아닙니다. 사람차별은 지난 인류 역사 가운데 계속 이어져 온 유구한 역사입니다. 사람차별은 어느 나라나 어느 지역이나 다 하는 것입니다. 세상적인 흐름은 다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교회는 그런 곳이 아닙니다. 교회는 세상의 습관과 사고방식을 갖고 들어오는 곳이 아닙니다. 그래서 제가 야고보서를 다루면서 계속 강조하는 것 중의 하나가 세속화의 문제입니다. 세속화라는 것은 세상의 사고방식과 습관과 흐름들이 그냥 들어와서 자리 잡는 것을 일컬어 교회의 세속화라고 말합니다.

왜 이 세속화가 문제인가 하면 4절을 보십시오. 너희끼리 서로 차별하며 악한 생각으로 판단하는 자가 되는 것이 아니냐 라고 말씀하고 난 다음 9절을 보시면 만일 너희가 사람을 차별하여 대하면 죄를 짓는 것이니 율법이 너희를 범법자로 정죄하리라. 우리가 사람을 차별하는 것이 그냥 차별의 차원이 아니고 사람을 차별하는 것은 범죄 하는 것이다. 심지어 10절, 11절을 보시면 누구든지 온 율법을 지키다가 그 하나를 범하면 모두 범한 자가 되나니 간음하지 말라 하신 이가 또한 살인하지 말라 하셨은즉 네가 비록 간음하지 아니하여도 살인하면 율법을 범한 자가 되느니라. 사람을 차별하는 것은 간음죄와 살인죄와 비슷한 영역이니 그만큼 주의를 기울이고 조심하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런 영적인 문제 앞에서 하나님은 우리에게 영적인 실제를 보여주셨습니다.

하나님은 가난한 자들에게 믿음의 가능성을 더 많이 열어놓았고 부자들은 이 땅에서 많은 것들을 누리기 때문에 믿음에 대한 갈증이 약한 성향이 있습니다. 때문에 부자라도 마음이 가난해야 믿음을 주십니다. 이것이 영적인 실제입니다. 그러니까 부자라고 해서 다 좋은 것도 아니고 가난하다고 해서 다 힘든 것도 아니니까 차별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평생의 교훈이 무엇입니까? 하나님은 교회를 통하여 모든 구별과 차별을 없앤다고 믿으셔야 합니다. 그래서 영적인 문제는 차별은 범죄이고 그 다음 영적인 실제는 가난한 사람이 오히려 영적인 부요를 더 많이 경험할 수 있기 때문에 사람을 차별하지 말라.

그러면 영적인 해결책이 무엇입니까? 우리의 가치관이 달라지는 것입니다. 1절에 있는 것처럼 하나님의 영광에 눈이 열린 사람일수록 예수님을 구세주와 그리스도로 고백하는 사람일수록 세상을 보는 가치관이 달라지는 것입니다. 세상을 보는 눈이 달라집니다. 영광의 주를 바라보는 사람은 세상의 가치관이 아니라 영적인 가치관을 갖는 것입니다. 하늘의 영광을 보고 나면 우리의 가치관이 달라집니다.

이렇게 되면 8절에 너희가 만일 성경에 기록된 대로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하라 하신 최고의 법을 지키면 잘 하는 것이거니와, 그리고 이웃을 사랑하라 하는 대강령을 지키게 되고 13절에 긍휼을 행하지 아니하는 자에게는 긍휼 없는 심판이 있으리라 긍휼은 심판을 이기고 자랑하느니라. 이런 말씀을 실천하게 될 때 긍휼히 여기는 마음을 주시고 긍휼히 여기는 마음을 통해 서로 긍휼히 여김을 받는 것입니다. 서로 불쌍히 여기고 불쌍히 여김을 받는 것입니다. 그래서 서로 사랑하고 차별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우리에게 영적인 문제는 사람을 차별하는 성향입니다. 또 영적인 실제는 무엇입니까? 오히려 가난한 자에게 하늘의 더 큰 부요가 있을 수 있고 믿음이 부자가 되게 하시는 성향이 있다는 것입니다. 어떻게 이것을 해결합니까? 해결하는 방법은 영적인 가치관을 가지고 영적인 눈을 떠서 가난한 자에게 함께 하시는 하나님의 영광을 보면서 이웃을 내 몸같이 사랑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될 때 차별대우가 없어지고 범죄 하지 아니하고 하나님과 사람 사이의 간격이 회복되어서 계시의 음성과 능력을 우리가 체험할 수 있는 것입니다.

존중 받는 사람이 남을 존중합니다. 상처 받은 사람들이 남에게 상처를 줍니다. 오늘 하나님께서 이런 면에 있어 말씀을 통한 능력을 회복시켜 주셔서 거룩하신 하나님의 기름 부으심으로 차별이 없는 하나님의 은혜를 받기를 기대합니다. 이 말씀을 어떻게 순종하고 행동하느냐에 따라서 교회의 체질이 분위기가 달라질 것입니다. 세상에 상처 받은 사람이 교회에 까지 와서 상처 받는다면 이것은 너무나 비참한 사실입니다. 십자가 밑바닥은 평평하다는 사실을 믿고 신분에 관계없이 교회가 성령과 사랑과 생명의 공동체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본 말씀은 오정현 목사의 주일설교(2006.10.29)를 요약, 정리한 것 입니다>